주변관광지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관광형 시장

주변관광지

둔산선사유적지 2017-12-28 592
첨부     

둔산선사유적지.jpg

대전 광역시 기념물 제 28호인 둔산선사유적지. 이곳은 둔산지구 개발 사업으로 인하여 1991년에 발견된 유적이다. 조사 결과 청동기시대 집 자리 3기와 신석기시대의 움집자리, 용도를 알 수 없는 구덩이와 빗살무늬토기조각 등의 유물이 발견되었고 구석기시대의 석기 50여 점도 발견되었다. 대전지역에서 마을이 이루어지는 단서를 제공한곳이 바로 이곳이다. 이 유적은 이전복원 후에 선사유적공원으로 조성되었다. 둔산선사유적지는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한곳에서 구석기·신석기·청동기시대의 유물이 한꺼번에 발견되었다는 역사적 의의를 지니며, 이곳 갑천(甲川) 유역이 얕은 구릉과 넓은 농토, 풍부한 물을 배경으로 선사시대부터 많은 인류가 생활했던 곳임을 알 수 있다. 또한 부근의 괴정동 청동기유적, 석장리 구석기유적 등과 함께 이 지방의 선사문화의 갈래와 계통을 확인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위치

서구 대덕대로317번길 9

 문의

042-270-2418

 연중 개방 유무

연중 개방

 개방시간

09:00 ~ 24:00

휴무일

연중무휴

입장료

입장료 무료

 

출처 :  대전관광 http://www.daejeon.go.kr

 

 


리스트

bullet 캐슬
2019/01/07 00:18   답글 수정 삭제
뉴캐슬의 팬들은 새로운 영웅을 보게 될 것이다.



브라질의 공격수 조엘린톤은 호펜하임에서 클럽 레코드인 5천만 달러로 뉴캐슬로 이적을 앞두고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있다.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22세의 조엘린톤은 세인트 제임스 파크로의 이적을 마무리하고 있으며, 스티브 브루스가 뉴캐슬 감독으로서 하는 첫 영입이 될 것이다.



많은 비난을 받은 구단주인 마이크 애슐리는 뉴캐슬이 이적료를 통해 들여오는 돈을 다시 선수단에 재투자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번 이적은 이 사실을 증명할 뿐 아니라 클럽의 매각 가능성이 계속 지연되고 있기 때문에 그가 아직까지는 건재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뉴캐슬의 새로운 공격수에 대한 필요성은 지난 시즌 상위 골잡이였던 살로몬 론돈이 원 클럽인 WBA로 돌아갔으며 직후 라파엘 베니테즈의 다롄 이팡으로 합류하면서부터 더욱 명확해졌다.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공지사항

[2019년 한민시장 김장문화제]
[2019-11-06]

더보기